Good bye, halcyon days...

"We breathe"

"We breathe"

회사 건물 맞은편에 생겨난 Book Cafe. 어떤 의미로 이름이 'We breathe'라고 지어졌는지는 알 수 없지만 이름만큼이나 공간이 조용하고 편안하다. 복잡한 머리를 식히고자 점심시간에 식사를 건너뛰고 차 한잔 마시면서 책 읽어야지 하는 마음으로 다녀왔다.

반드시 주문부터 하게 되어있다. 당연하다면 당연한 요구. 이후 시간은 한정 없이 편안하다. 다양한 형태의 의자와 책상, 심지어 해먹도 있다.

교보문고 바로드림(Dream) ZONE으로 지정된 곳으로 회사 근처에서 책을 바로 받을 수 있는 이점이 생겼다. ( 이렇게 인터넷 서점을 옮기게 되나보다 )

커피 향, 베이글의 맛이 기억나지 않지만 편안함의 절정이었던 것 같다.



e.riny

e.riny

I know what I know nothing.